MSB Diamond DAC V와 오렌더 W20의 클럭링크 케이블 탐사 - (2) Audiophile

MSB Diamond DAC V와 오렌더 W20의 클럭링크 케이블 탐사

저번 포스팅 이후로 몇가지 케이블을 지인을 통해 빌려와서 시스템에 직접 연결하여 비교해보는 기회를 가졌습니다.

동원된 케이블은
- 트렌스페어런트 reference bnc-rca
- 스테레오복스 tron 구형 bnc-bnc

이렇게 2가지였구요, 제가 가지고 있는 xv ultra와 비교하는 방식으로 진행하였습니다.


먼저 제가 좋아하는 트랜스패어런트 래퍼런스 디지털케이블은
(한쪽 마감이 bnc가 아닌 rca이므로 텔레가트너 단자를 추가로 동원하여 테스트해 보았습니다.)

재생음의 무게감이 증가하고 밀도감과 두께감이 좋아져서 만족감이 상승했습니다.
역시 저는 트렌스페어런트 '빠'가 맞구나 싶을 정도로 제가 GLV에서 훨씬 더 상급기기(Reference XL)로 들어서 기억하고 있는 소리가 터져나오기 시작했습니다.

시스템 새판짜기로 충분히 재생음의 수준이 높아졌다고 생각했었는데요... 
이거 참 놀랍습니다.

시스템의 약점이 있는 부분이 여지없이 재생음 수준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것에... 놀랍기도 하구요.


하지만... 즐거움은 그리 오래 가지 못하여서... xv ultra와 심각하게 1:1 비교해보니,
(Reference등급이기 때문에 이런 단점이 크지는 않습니다만) 트렌스페어런트 하급기에서 나타나는 약간의 대역제한 느낌이 고역에서 나타나는 듯... 어딘가 모르게 조금 경직된 재생음이 나타나 단점으로 조금 다가옵니다. 

물론 스테레오복스 XV Ultra를 쓰고 있는 상황대비 장점이 훨씬 더 많아 구입욕구에 대한 동기 부여는 충분하긴 하지만 기왕 돈 쓰는 거 플래그쉽 제품은 어떨련지? 하는 생각이 들고, 스테레오복스에서 느꼈던 부분이 Mix되어 조금만 더 유연했으면 좋겠다라던지 힘을 좀 빼고 대역제한이 덜 걸렸으면 어떨까 하는 생각이 들어서... 신경이 쓰입니다. 

상급기인 Reference XL BNC케이블은 이런 문제가 없을것 같기도 하구요... 잘 모르겠네요.


두번째로는 스테레오복스의 구형 최상급기였던 Tron을 연결해보았습니다.

음... 아주 만족스러운 음이 나오네요.
유연하면서도 대역제한도 없고 밀도감과 두께감도 나무랄데가 없습니다.
하급기인 xv ulra가 좀 미끄덩거리면서 음이 날리는 느낌이 있었는데... 구형이지만 Tron은 제가 경험해본 클럭케이블로는 아직까지는 완벽해보입니다. 

스테레오복스가 Black Cat으로 사명이 변경되었다고 하는데,
Black Cat으로 바뀌고 나온 신형 Tron (녹색) 케이블은 어떨련지 궁금해집니다.


인상 깊었던 레퍼런스 사운드 조합 Audiophile

주말에 하이파이넷 필자분들과 함께
YG Acoustics Sonja XV 재생음 특성 파악을 위해 다양한 앰프 조합으로 들어보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그중 누구에게나 보편적으로 어필될만한 베스트 사운드라고 자신있게 말할 수 있는 조합은
YG Acoustics Sonja XV + MSB Select DAC II + Dan D'agostino Momentum M400 + Transparent Magnum OPUS XLR 이었을 때 였습니다.

(스피커케이블은 킴버 6068이 동원되었네요)

YG Accoustics Sonja XV는 투명한 재생능력 면에서 뛰어나기 때문에 기기의 면모를 가감없이 드러내주는 특성이 있습니다.

오디오시스템을 이루는 컴포넌트 중 어느 하나의 부분이라도 모자라는 부분이 있다면 그 모자란 특성이 민낯으로 까발려질 수 있기도 하고 반대로 말하자면 완성도 높은 제품이 컴포넌트에 들어가면 그 뛰어난 특성이 더욱 빛을 발하기도 합니다.

오디오 애호가에게는 상당한 즐거움으로 다가올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재생음을 점검하면서 하나하나 정복해나가는 느낌이랄까요?


Dan D'agostino 모멘텀 M400 파워앰프가 뛰어난 제품이라는 것은 로이코에서 B&W 스피커로 자주 들어서 익히 알고는 있었고, 지난 원키 부스에서 Wilson 알렉스와의 조합에서도 그 청량하면서도 깨끗하고 순수하면서 음악적인 특성에 감탄하고 있었는데 개인적으로 이 제품의 진정한 실력은 기존에 좋은 선례를 남기고 있었던 윌슨이나 B&W, 락포트보다도 YG와의 조합에서 더욱 가감없이 드러나는 듯 싶습니다.

Sonja XV에 연결된 모멘텀 앰프는 자신보다 몇배 더 훨씬 비싼 컴포넌트 구성 속에서도 당당하게 더욱 빛이 나네요.


그리고 Transparent 케이블은 제가 애정을 쏟고 무척이나 아끼는 브랜드인데요, 이번 조합에서는 화룡정점의 역할을 해 주었습니다.

직결했을때 자신의 최고 성능을 유감없이 발휘하는 MSB Select DAC II과 Sonja XV, 모멘텀의 조합에서 직결체제에서의 섬세함과 민감한 특성 때문에 프리를 걸어도 보고 파워케이블을 바꿔도 보고 했지만 뭔가 좀 아쉬운 면이 있었는데, Magnum OPUS 밸런스 케이블이 들어오고나니 그야말로 더이상 바랄게 없는... 아주 훌륭한 사운드가 나왔습니다.

다시한번 직결 시스템에서의 인터커넥터의 중요성을 실감했구요, Magnum OPUS케이블의 실력에 다시한번 감탄했습니다.
최상급 기기들 사이에서 이 제품도 더욱 진가를 발휘했습니다. 

정말 어벤저스를 만난 것 같은 드림팀 구성이네요.



Rockport Cygnus가 들려준 최근 소리 이후로... 
뚜껑이 열리는 듯한 충격을 받으면서 레퍼런스적이고 흠잡을 수 없는 소리를 보여준 또 하나의 좋은 기억으로 남을 듯 합니다.

좋은 사운드를 들으면 쉽사리 흥분이 가라앉지 않는 편이여서... 마음을 추스리기까지는 시간이 조금 걸렸습니다.
GLV에 들르실 일이 있으신 분은 꼭 한번 들어보시기를 강력히 추천드립니다.


단, 이중 어느 하나라도 빠지면 안될 것 같습니다. 



YG Acoustics Sonja XV 구경 Audiophile

오랜만에 GLV에 들를일이 있어서 가려던 차에,
YG Acoustics수입원이 되었다는 뉴스 이후로 플래그쉽 제품을 전시했다고 해서... 겸사겸사 좀 더 일찍 방문해보았습니다.

시스템 전경은 아래와 같구요~


메탈로 된 스피커의 위용이 상당합니다... 실물을 보니 더 압도당하네요~


탑부분의 트위터 유닛을 자세히 보면 실크돔에 메탈을 입혀서 실크돔의 장점과 메탈돔의 장점을 두루 취했다고 합니다.

메탈을 입힌 부분에 세모모양이 자세히 보면 드러납니다.


세팅 실력이 좋기로 유명한 GLV 김한규 대표님이 여러 조합을 시험해보고 계셨는데,

오늘 시험해본 조합 중에서는 저는 비올라 브라보 파워 + 킴버 6068 스피커케이블 + MSB Select DAC II + 오렌더 W20 조합이 좋았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